코로나19 속 혼란에 빠진 유럽, 한국은 생활방역 전환

0
17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무섭다. 유럽은 이미 유럽 전역을 통틀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0만 명을 넘어선 지 오래다. 덩달아 전세계적으로 마스크 공급 물량 대비 수요세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마스크를 확보하기 위한 각국의 노력도 치열하다. 현지시간 24일 슈피겔지에 따르면 독일 당국이 해외에서 사들인 마스크 600만 점이 수입 과정 중 케냐의 한 공항에서 사라진 사건도 발생했다.

지난 20일 독일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이 마스크 물량이 대량 분실됨에 따라, 독일 당국은 마스크 제조사에 분실 경위를 해명하라고 요구하기까지 했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초 정부합동대응팀을 꾸려 의료용품 수급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독일 정부합동대응팀은 의료용품을 해외에서 대거 수입하기로 하고 각국 의료용품 제조사와 2억4100만 달러 상당의 의료용품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케냐 공항에서 벌어진 마스크 수입 물량 분실 사건과 관련, 독일 당국은 제조업체가 계약을 맺은 후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구매자가 등장하자 마스크를 다른 곳에 처분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나아가 케냐 공항에서 범죄조직이 마스크를 훔쳐 판매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편,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로 인한 공포 속에 우왕좌왕하는 사이 ‘우수한 초기 방역 대처’로 찬사를 받은 한국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장기전”이라고 선언, 코로나19 대응 핵심 부처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이름으로 본격적인 ‘생활방역’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생활 방역 체계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성 있게 꾸준히 시행하는 개념이다. 지금 현재 세간에서 회자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방식은 시설을 닫는 등 무조건적인 접촉 차단 위주기 때문에, 경제·사회적 피해가 커 오래 진행할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

따라서 방역당국은 개인과 단체, 사업장 모두 서로 지켜야 할 위생수칙을 정립하고 대중교통을 탈 때의 행동지침 등을 안내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물론 산발적인 집단감염 차단, 고령층 등 고위험군 감염 억제 등 기존 방역 업무는 지속해 나간다는 이야기도 보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와 관련, “2주간 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협의조직을 마련해 제도적 지원 등 국민적 실천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