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에게 삼성페이 지갑 암호화 통합 준비

0
808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국내 주류 언론인 비즈니스코리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암호 자산을 삼성페이에 통합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페이는 단순 결제 시장의 시장 점유율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암호자산 통합으로 자산의 주류 채택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국내 단순 결제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삼성페이에 암호망을 통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모바일 사업부의 블록체인 테스크포스를 서비스 사업부로 이관했다.

지난해 11월 코리아 헤럴드는 삼성페이가 지난해 동기 대비 58%의 이용자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업계 추적자 와이즈앱은 지난해 말 가입자 1040만 명으로 가장 많이 활용된 금융 어플리케이션으로 조사됐다. 2017년에는 약 660만 명의 사용자가 플랫폼에 있었다.

1천만 명의 사용자가 전체 인구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으며 플랫폼에는 기존의 PoS 단말기에서 단지 그 위를 맴돌아 거래할 수 있는 자기 보안 전송 기술 응용을 활용하는 해외 사용자도 많다.

2억5천만 달러의 가치로 루프페이를 인수하면서 삼성페이는 새로 개발된 기술을 갖추게 됐고 안드로이드 페이와 애플 페이를 제치고 우위에 서게 됐다.

기존 사용자 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틈새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 삼성페이의 다음 전략은 국내 보도를 바탕으로 한 암호자산 통합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월 삼성 블록체인 지갑이라는 암호자산 지갑을 갤럭시 S10에 통합해 내장형 지갑에서 안전하게 보관, 송수신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3월 국내 또 다른 주류매체인 동아방송은 삼성전자에 이어 삼성페이가 암호화를 통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동아에 따르면 삼성페이는 최근 해외 이용자의 거래 기간을 연장하고 국제결제처리 서비스를 통합해 글로벌 금융서비스 시장을 공격적으로 공략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발단계에서는 삼성페이에 암호 지갑이 추가되면 완전한 핀테크 플랫폼으로 응용이 강화된다.

현재 삼성 블록체인 월렛은 에쓰리움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해지지만 단기적으로는 더 많은 암호화가 통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