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코인뉴스, ‘서울IR에셋, 엑사랩과 MOU 디코인넷 플랫폼 오픈한다’

0
3216
좌측 (주)엑사랩 대표 김종우 디코인뉴스 대표 최문근 (주)서울IR에셋 대표 송재환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디코인뉴스는 27일 ㈜서울IR에셋과 ㈜엑사랩과 함께 블록체인 관련 공동사업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엑사랩은 블록체인 포털서비스 ‘디코인넷 플랫폼’을 오픈한다.

블록체인 업계는 날로 발전하는 가운데 부정적인 여론도 존재한다. 그만큼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와 올바른 정보가 중요해진 시점이다.

특히 정부의 블록체인 정책이 확실히 방향을 잡아가는 상황에서 투자 또는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업체가 많다. 그러나 이들을 위한 정확하고 발빠른 뉴스는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디코인뉴스는 블록체인 업계에 대한 이해를 위해 뉴스를 제공해왔다.

디코인뉴스는 국내 블록체인 산업의 양성적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그동안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다. 전세계 약 9만여 개의 언론사들과 협업관계를 통해 국내외 블록체인 정보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디코인뉴스는 또 다른 도약을 위해 기업포텐셜 전문기업인 ㈜서울IR에셋, 블록체인 전문 기술회사 ㈜엑사랩과 블록체인 공동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주)엑사랩이 가진 블록체인 관련 기술 및 프로그램과 ㈜서울IR에셋의 정보력과 기획력을 디코인뉴스의 홍보력과 하나로 합쳐 새로운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엑사랩에서 개발한 BRN 코인, EMP 플랫폼, EVE 코인, P2P 플랫폼 및 암호화폐 포털 서비스, 암호화폐 게임이 포함된다.

이러한 공동사업의 시작으로 국내 블록체인 산업의 양성적 생태계 조성을 위한 디코인넷 플랫폼 조성에 나선다. 디코인넷은 국내외에 수많은 코인들의 정확한 정보와 코인의 사업적 이해를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양성적인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디코인넷은 향후 ㈜엑사랩에서 개발한 이브코인과의 연계성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능동적으로 정보를 주고받는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양성적 플랫폼으로 발돋움 하기 위한 기술과 기획이 갖춰져 있어 개발시간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디코인뉴스는 “음성적인 아닌 양성적인 플랫폼 구성으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며 “플랫폼 개발을 통해 더 많은 유저들이 찾아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IR에셋과 ㈜엑사랩이 함께 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MOU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