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앞두고..도쿄 관광지는 욱일기로 넘쳐나다

0
196

[잇츠데일리=최문근기자]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도쿄올림픽 개막 6개월을 앞두고 도쿄 유명 관광지에는 욱일기 상품으로 넘쳐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주 도쿄를 방문하여 긴자, 하라주쿠, 시부야, 아사쿠사, 야스쿠니 신사 등 도쿄 내 유명 거리 및 관광지를 직접 조사한 서 교수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 중에 하나인 야스쿠니 신사 내 상점에서는 욱일기 관련 상품들의 종류가 예전보다 훨씬 더 많아져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조사 당일날도 ‘욱일기’가 ‘전범기’임을 모르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을 대표하는 디자인으로만 알고 욱일기 관련 상품들을 구매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도쿄 내 유명 관광지 거리 곳곳에 위치한 일본 관광상품 판매상점에는 욱일기 티셔츠, 머리띠, 와펜 뿐만이 아니라 지갑, 벨트 등 더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하라주쿠의 한 상점 점원이 작년에 개최된 ‘일본 럭비 월드컵’ 이후 외국인들의 수요가 많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도쿄올림픽 개막전에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욱일기=전범기’ 홍보를 더 강화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욱일기 응원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말아야 할 이유 등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들’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시리즈로 제작하여 개막전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꾸준히 알려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