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선인·대한적십자와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 전국 18개 시도로 확대해 운영

0
200
골드만삭스가 선인, 대한적십자와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을 확대 운영한다

[잇츠데일리=이창희기자] 국내 대표 B2B 식자재 전문 기업인 선인(대표이사 이효구)과 세계적인 투자은행이자 선인의 투자자인 골드만삭스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저소득층 아동에게 사랑의 간식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한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을 전국 18개 시도로 확대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본 캠페인은 미래의 희망인 어린아이들과 청소년들이 가정의 문제 때문에 배고픔을 느끼거나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을 가지면 안 된다는 취지에서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1250가구에 사랑의 빵을 전달한 횟수는 누적 2만건이 넘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이 공개한 ‘결식아동 대상자 및 예산 현황’에 따르면 2018년 6월 기준 전국 결식아동(초·중·고교생)은 27만9302명이었으며 대한적십자사 등 사회복지단체들은 각 지자체별 통계에 잡히지 않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까지 포함하면 약 40만명이 넘는 아이들이 매일 끼니를 거르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은 선인과 함께 골드만삭스가 파트너를 위한 사내 기부자 조언 기금인 ‘골드만삭스 기브스(Goldman Sachs Gives)’를 통해 후원하며 대한적십자사 소속 일반 봉사원들이 제빵과 배달을 담당하고 있다. 2018년 10월 대전 지역에서 시작한 이 캠페인은 이듬해 1월 공식 출범과 함께 서울, 대구, 울산, 광주 등 대도시는 물론 양주, 진주 등 중소도시까지 확대됐다. 이후에도 2월에는 제주에서, 5월에는 춘천에서 각각 캠페인을 시작하는 등 성장을 이어 나갔다.

공식 출범 1주년을 맞는 2020년 1월 현재 전국 18개 시도에서 따뜻한 빵 간식이 매주 혹은 격주로 저소득 아동·청소년 가구에 배달되고 있다. 시작 당시 대전 지역의 66곳이었던 회당 지원 세대 수는 1250가구로 약 19배 증가했으며 지금까지 사랑의 빵 배달 횟수는 2만건을 넘어섰다.

특히 이번 캠페인의 성장은 일반인 봉사자들의 자발적인 헌신과 노력을 통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빵을 굽고 포장하고 개별 가정에 배달하는 일련의 모든 과정은 자원봉사자들을 통해 이뤄진다. 대전 지역에서 캠페인을 시작할 당시 월평균 100명 수준이었던 일반인 자원봉사자 수는 2019년 말 기준 월평균 500명으로 약 5배 증가했다. 지금까지 캠페인에 참여한 총 누적 봉사자 수는 8000여명에 달한다.

아울러 국내외 기업들의 후원 또한 캠페인의 전국적인 확대 성장에 기여했다. 중국건설은행, 주식회사 시스코 등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캠페인의 뜻과 취지를 전해 듣고 기부금 후원을 통해 어린아이들에게 사랑의 빵 간식을 배달하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은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은 민간 기업과 비영리 단체가 각자의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해결해 가는 효과적인 사회공헌 활동 모델”이라며 “무엇보다 1년 동안 바쁜 일상 속에서도 귀한 시간을 내어 참여해 준 적십자 및 일반인 봉사단원들의 땀과 노력이 있었기에 이번 캠페인이 지금의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선인 이효구 대표는 “오래전부터 생각해왔던 빵 나눔의 아이디어가 현실이 되고 또 전국으로 확대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는 선인과 골드만삭스, 대한적십자사 외에도 캠페인 취지에 공감하는 많은 기업들과 함께 협력해서 더 많은 아동들에게 사랑의 빵을 제공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재현 골드만삭스 전무는 “임직원과 가족들이 속한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골드만삭스의 오래된 기업 철학”이라며 “골드만삭스는 앞으로도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창의적인 사회공헌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빵을 나누는 사람들’ 캠페인 참여를 희망하는 후원 기업과 일반인 봉사자는 대한적십자사 홈페이지 내 캠페인 페이지에 접속해 언제든지 동참할 수 있다.